고제희의 풍수칼럼
목록으로
  길지(吉地)에 자리한 추모공원

  풍수학은 바람과 물의 순환 이치[天] 그리고 땅의 형성 과정과 지질적 여건[地]을 연구하여 사람[人]이 자연 속에서 좀더 건강하고 안락하게 살터를 구하는 동양의 지리관이며 경험 과학적 학문이다.

  방법은 지질, 일조, 기후, 풍향, 물길, 경관 등 일련의 자연적 요소를 음양오행론(陰陽五行論)에 의해 관찰한 다음, 그들이 사람에게 미치는 다양한 영향을 파악하고, 각각의 우열을 가려서 그 중에서 좋은 것만 생활에 이용하자는 것이다. 즉 천(天), 지(地), 인(人)이 조화를 이룬 좋은 터를 구하려는 자연적 지혜이다.

  조상의 묘지를 자연의 생명력이 왕성한 곳에 택하여서 영혼과 유골의 편안함을 구하거나, 주택을 길지(吉地)에 지어서 지력(地力)에 의해 건강과 행복을 꾀하거나, 마을과 도시가 들어설 부지를 선택하거나 혹 부지 내에 생기(生氣)가 부족하거나 결함이 있다면 지혜를 기울여 살기 좋은 터로 바꾸는 것 역시 풍수학이 일상에 쓰인 방법들이다.

  여기서 길지라 함은 『장경(葬經)』의 〈사람을 매장하면 생기를 받는다(葬者乘生氣也)〉라는 말에 근거하여 생기가 왕성한 곳을 가리킨다. 그리고 생기는 음기(陰氣)와 양기(陽氣)로 구분되는데, 음기는 땅이 가진 생명력(물·온도·양분)에 감응 받으니 혈(穴)을 찾음으로 완성되고, 양기는 공기·햇빛·온도같이 땅 밖의 생명 기운에 감응받으니 올바른 좌향(坐向)으로 완성된다고 보는 것이 정통풍수학의 입장이다. 그렇다면 추모공원이 자리할 길지는 어떤 조건을 갖춘 터여야 하는가?

  혈을 찾는 과정과 방법이 학문적으로 체계화되어 전승·발전된 정통풍수학으로는 형기론과 이기론이 있다. 흔히 "금계포란형"이니 "장군대좌형"이니 하는 것을 풍수에서는 물형론이라 부르는데, 아직 학문적 체계를 갖추지 못하였다.

  형기론은 산세의 모양이나 형세 상의 아름다움을 유추하여 혈이 맺혀 있는 터를 찾는 방법론이다. 임신한 여성은 보통 여성보다 배가 부르듯이, 산에 혈이 맺혀 있다면 분명히 다른 장소와 유별난 특징이 있을 것이라는 관점에서 출발한다.

  그 특징을 이론화시키고, 산천 형세를 눈이나 감(感)으로 보아 이론에 꼭 맞는 장소를 찾아내는 것이다. 형기론은 혈이 맺칠 수 있는 조건을 간룡법(看龍法)과 장풍법(藏風法), 그리고 정혈법(定穴法)으로 나뉘어 계승· 발전되었다.

  간룡법은 상하좌우로 힘차게 꿈틀거리며 뻗어나간 산줄기[용맥]를 찾고, 장풍법은 혈에 응집된 생기가 흩어지지 않도록 주변의 산봉우리가 감싸준 곳을 찾고, 정혈법은 혈이 응결된 장소적 특징을 세심하게 살펴 찾는 방법이다. 이 이론은 역사적으로 배산임수가 잘 된 마을이나 주택 등의 부지 선정에 절대적인 공헌을 하였다.

  이기론은 땅에 혈을 맺여놓은 주체인 양기(바람과 물)의 순환 궤도와 양(量)의 방위를 패철(佩鐵)이라는 도구를 사용하여 측정한 다음 풍수논리를 적용하여 혈을 찾는 방법론이다. 패철을 사용하니, 느낌만으로 혈을 찾는 방법론보다 논리적이면서도 객관성이 확보된다. 그럼으로써 패철로 땅의 국(局)을 판단한 다음 산줄기와 물의 길흉을 판별해 혈을 정하니, 풍수 이론 중에서 가장 설명 가능하다.

  여기서 물은 비단 자연의 물(구름· 지표수· 지하수)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고, 정적(靜的)인 땅을 기계적·화학적으로 변화시키는 동적(動的)인 양기의 총칭이다. 바람까지 포함한 개념이다. 이처럼 추모공원은 형기론과 이기론을 통합시킨 최선의 길지에 입지 부지를 마련하는데, 대체로 다음과 같은 주변환경을 갖춘 곳이면 길지이다.

  1) 배산임수의 지형은 일조, 배수, 통풍이 양호하여 공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쾌적하고 안락하다는 느낌을 준다.
   - 추모공원의 주위는 산이 에워싸야 전통 묘지가 자리한 산 속을 유족들이 연상함으로써 부모의 체백(體魄)을 모시려는 마음이 편하다. 또 일조량이 좋은 곳은 쾌적하며 겨울철에 난방비가 절감되는 생태적 건물을 지을 수 있고, 완만한 경사도는 배수가 잘 되어 오물이 고이지 않는다. 통풍이 잘되면 여름이 시원하고, 화장 매연과 분향에 따른 냄새도 빨리 사라져 유족이나 공원을 찾는 사람이 불쾌하지 않다.

  2) 수맥이 흐르는 곳에는 추모공원의 주요 건물을 세우지 않는다. 건물이 침하되거나 건물 벽에 금이 감으로써 유지·관리가 어렵다.
   - 전통적으로 조상의 묘가 가라앉거나 잔디가 자라지 않으면 사초(莎草, 봉분을 보수하거나 잔디를 새로 심음)하는 것이 후손된 효도로 여겼다. 따라서 납골당(추모의 집)은 묘지를 대신한 시설물임으로 국민적 정서를 위해서도 안전하고 튼튼해야 한다. 대단히 넓은 지역에 자리잡은 추모공원의 부지는 어떤 형태·크기든지 수맥이 흐르기 마련이다. 따라서 수맥이 지나가는 장소를 피하여 화장장(승화원)·장례예식장·납골당의 건물을 세운다.

  3) 추모공원의 터는 형기적으로 아름다운 형세를 갖추어야 길격인데, 주산과 내룡 그리고 주변의 산봉우리나 물길이 추모공원과 상생의 조화를 이루는 장소라야 한다.
   - 공원부지를 마련한 주산은 뒤쪽에서 머리숙인 거북처럼 정지한 듯한 모습에 적당히 떨어지고, 그곳에서 출맥한 내룡이 상하기복과 좌우요동치며 뻗어오되, 건물의 부지는 평탄하고도 넓은 부지라야 안정감이 좋다. 또 좌우의 청룡과 백호는 겹겹이 다정스럽게 껴안은 형세 속에 사람의 어깨 높이가 좋다.
    앞쪽에 자리한 안산도 중요한데, 높으면 사람의 눈썹이요, 낮으면 심장의 높이로 가지런해야 길격이다. 조산은 없어도 개의치 않는다. 부지를 흐르는 물길은 둥근 형태(金星水)나 물이 얽히면서 굽이굽이 흐르는 형태(水星水)가 길격이고, 양쪽에서 흘러든 물이 합수하여 앞쪽으로 반듯이 빠져나가는 형세거나(火星水), 부지를 등진 채 흐르는 반궁수(反弓水)는 꺼린다.

  4) 또한 풍수이론 중 이기적으로 양기의 흐름이 양호하고, 자연이 순환하는 좌향을 택해야 한다.
   - 지형과 지질을 변화시키는 주체는 땅 스스로가 아니라, 주변을 흘러 다니는 바람과 물[陽氣]이다. 따라서 땅의 길흉을 올바로 판단하려면 양기의 순환궤도와 양(量)을 판단하여 지형과 지질이 어떤 상태이고 앞으로 어떻게 변해 갈 것인가를 판단해야 한다. 이기론은 패철이란 도구를 이용해 땅의 길흉을 판단하는데 탁월한 논리체계를 갖추고 전승된 풍수 이론이다. 좌향을 중시함으로써 좌향론, 바람이 생겨나고 빠지는 방위를 중요시함으로써 득수론이라 불린다.
    따라서 추모공원은 일단 양기가 순환하는 장소를 택해야 한다. 부지 바깥의 양기 흐름이 우선수라면 부지 안쪽의 양기 흐름도 우선수이고, 외당이 좌선수이면 내당도 좌선수인 장소라야 한다. 또 중요 건물의 좌향이 중요한데, 양기가 시작되고 빠지는 방위[破]에 따라 좌향은 〈88向法〉으로 규정되어 있다. 따라서 임의적으로나 주변 산세를 감안한 좌향이 아닌 향법에 맞춘 좌향으로 건물을 안치해야 한다.

  또 이기론은 땅이 가진 생기의 정도를 12단계로 구분하여 길흉을 판단하는데, 입수룡이 장생, 관대, 임관, 제왕에 해당되는 지점이 좋다고 본다. 중요 건물은 해당 부지 중에서 파(破)와 득수(得水) 그리고 사봉(砂峰)을 보고 생기가 최대한도로 응집된 지점으로 정한다. 주변에서 부지를 주인이나 임금의 격으로 맞아 예를 표하는 사봉을 찾되, 그들이 속한 방위가 북북동방인 계방(癸方)에 있으면 최고의 부지로 손꼽는다.

  [ 사진 - 공원화 된 해외 장묘시설 ]
    1. 上 : 미국 로즈힐의 공원 내부
    2. 下 : 미국 로즈힐의 평판식 묘역
    (※ "환경과 조경 (10월)" - "해외 장묘시설 사례 (박태호)" 에서 이미지 인용)


무해무득(無害無得)한 화장

화장장과 납골당 등 시설의 입지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