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제희의 풍수칼럼
목록으로
  묘동 박황 가옥

주소:경북 달성군 하빈면 묘리
문화재 지정:중요민속자료 제 104호(妙洞朴惶氏家屋)
고택의 특징:1826년 박광석이 살림채, 1874년 별당채 건축
풍수지리설: 특별히 전하는 바 없음
거주 여부: 후손이 거주

    구마고속도로 상의 성서인터체인지를 빠져나와 성주로(30번 국도) 가면, 낙동강을 못미친 지점에서 67번 도로를 만난다. 67번 도로를 타고 직진하면 곧 하빈이고, 하빈 고개를 못미친 곳에 묘리가 있다. 박황 가옥은 묘리를 에워싼 우측 산자락을 돌아서면 보이는데, 삼거리 정면에 굴참나무가 담 밖에서 위엄있게 서 있다.

    대문 앞에는 안내판과 함께 ‘달성 삼가헌(達城 三可軒)’이라 쓴 표석이 세워져 있다. 이 가옥은 박팽년의 후손들이 마을에 정착해 살던 중 12대 손인 박광석(朴光錫)이 1826년 본채를 짓고, 그 손자 대인 1874년에 별당채를 건축한 고택이다. 살림채와 별당이 별도로 배치됐는데, 살림채는 ‘ㄴ’자 모양의 사랑채와 ‘ㄷ’자 모양의 안채가 서로 맞물려 ‘ㅁ’자를 이루며, 좌향은 건좌손향(乾坐巽向)을 놓았다. 별당채는‘하엽정(荷葉亭)’이란 정자를 짖고, 앞쪽에 연못을 두어 운치가 고졸한 집이다.

가) 마을의 입지환경

  1.조종산(朝宗山):태조산(태백산),중조산(내연산),소조산(팔공산)
  2.내룡: - 형기적: 상하기복으로 요동치는 生龍이고, 자연도 순환한다
   (來龍) - 이기적: 水局의 壬子 長生龍에 입지하여 地氣가 왕성
  3.혈(穴): - 형기적:배산임수의 지형에 위치하고 東南向이라 배수와 일조가 양호
            - 이기적:辰破와 巽巳破에 위치하여 양기 흐름이 양호
  4.사(砂): - 형기적:청룡과 백호가 겹겹으로 감싸안아 장풍이 양호
            - 이기적:子峰(공직자), 丙峰(과학자), 卯峰(의사)
  5.수(水): - 형기적:마을 양쪽의 물이 合水한 다음 청룡끝에서 모습을 감춤
            - 이기적:戌水는 冠帶水, 丁未水는 養水로 神童과 자손이 번창할 水
  6.좌향(坐向):乾坐巽向, 癸坐丁向
  7.입지환경의 결론:양기 흐름이 墓破와 絶破에 해당되고, 자연이 순행하는 땅이다. 또 來龍이 長生龍이라 生氣가 충만한 吉地다.


  1) 마을의 입지와 산세를 파악한다.
    묘리는 낙동정맥의 내연산에서 내륙으로 치고 들어온 기맥이 보현산을 지나 팔공산으로 우뚝 솟고, 팔공산에서 서진한 용맥이 머리를 다시 남진으로 틀어 낙동강과 만나는 지점이다. 따라서 묘리의 터는 태조산은 태백산이고, 내연산이 중조산이고, 팔공산이 소조산이다.

    주산은 낮은 구릉을 이룬 채 쌍봉을 이루고, 그곳에서 상하·좌우로 용맥을 길게 뻗어 마을을 감싸 안았다. 내룡이 상하기복과 좌우요동으로 힘차게 뻗어왔으니 이른바 생룡(生龍)의 터이다. 주산은 경북과 대구광역시를 구분짖는 경계선이고, 주봉에서 동남진한 용맥이 마을 좌측을 감싸고, 서남진하다 하빈고개에 이르러 동남진한 용맥이 오른쪽을 감싼 백호가 된다.

    마을의 자연 흐름은 오른쪽 하빈 고개에서 왼쪽으로 흘러가는 우선수이고, 내당도 우선수라 자연의 순행으로 장풍이 좋다. 또 과협을 이룬 청룡은 두겹으로 마을을 감싸고, 타원형의 백호는 오른쪽을 막아섰다. 백호보다 청룡이 보다 웅장·수려하니 휼륭한 남자가 태어날 곳이다. 안산은 멀이 보이는 조산이고 눈썹의 위치에 해당되어 길하고, 기운을 도둑질해 갈 규봉도 보이지 않는다.

  2) 마을의 입지를 패철로 판단한다.
    마을에 영향을 미친 양기의 흐름은 청룡의 끝지점으로 수구를 판단하면 진파(辰破)이고, 백호의 끝으로 판단하면 사파(巳破)라 모두 수국(水局)이다. 풍수적으로 절파(絶破)보다는 묘파(墓破)가 우수하니 박황씨 가옥이 위치한 진파가 마을에서 가장 길지라 할 수 있다. 또 박황씨 가옥은 마을 내에서 주산에서 뻗어온 내룡의 기맥에 정확히 터를 잡았는데, 임자룡(壬子龍)으로 장생룡(長生龍)에 해당한다. 장생룡은 생기가 왕성한 곳으로 땅 속은 견밀하고도 고운 흙으로 이루어진 곳이다.

    지형과 지질을 변화시키고 사람의 생명활동에 영향을 주는 양기(陽氣)는 신술방(辛戌方)과 정미방(丁未方)에서 도래하는데, 신술 관대수(辛戌冠帶水)는 신동이 태어나고 정미 양수(丁未養水)는 자손이 번창할 길수이다. 마을은 득수와 소수에서 모두 길한 장소에 위치하였다. 주위의 산을 살피면 주산은 자봉(子峰)으로 공직자가, 안산은 병봉(丙峰)으로 과학자가, 청룡의 우뚝한 봉우리는 묘봉(卯峰)에 해당되어 의사가 태어날 산이다. 집은 우선수(右旋水)로 진파(辰破)에 해당되고 손향(巽向)을 놓았다. 손사파(巽巳破)에 해당되며 정미향(丁未向)을 놓아야 정법이다. 박황씨 가옥은 손향으로 놓여져 향법 상으로 길한 양기를 받는다.

  3) 마을 입지의 풍수적 결론
    묘리 마을은 나즈막한 주산이 낙동강에서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을 막고, 좌우에서 산자락이 감싸안은 배산임수의 전형이다. 또 자연 흐름도 순행하니, 국세는 작지만 길지의 조건을 두루 갖추었다. 특히 관대수가 들어옴으로 신동이 태어나고, 주변의 산세로 보아 공직자와 과학자 또는 의사가 배출될 마을이다. 특히 박황씨 가옥은 장생에 해당하는 내룡의 지기를 왕성히 받고, 양기의 흐름도 묘고(墓庫)라 길하며, 좌향까지 〈88향법〉의 자생향(自生向)으로 적합하게 놓아진 복지(福地)이다.


나) 고택 내부의 배치와 가상

1.『양택삼요』에 의한 판단
  1) 중문과 안방의 관계
    - 동서사택:卯門酉主→震門兌主→東門西主→凶(絶命宅)
    - 음양론:卯門酉主→陽門陰主→配合→吉
    - 오행론:卯門酉主→木門金主→相剋→凶
    - 풍수적 길흉: 절명택으로 후손과 재물이 불리하다
  2) 중문과 부엌의 관계
    - 음양론:卯門庚조→震門兌조→陽門陰조→配合→吉
    - 오행론:卯門庚조→震門兌조→木門金조→相剋→凶
    - 풍수적 길흉:자손과 재물이 불리하다
  3) 대문과 사랑채 관계
    - 동서사택:巽門壬主→巽門坎主→東門東主→吉(生氣宅)
    - 음양론:巽門壬主→陰門陽主→配合→吉
    - 오행론:巽門壬主→木門水主→相生→吉
    - 풍수적 길흉:생기택으로 자손은 효도하고 부부는 화락하며 부귀영화를 누린다
2.가상(家相)의 판단
  1) 대문 앞과 집안에 거목이 없어 길하다
  2) 부지가 방정하고 前低後高의 택지라 길하다
  3) 수로나 냇물의 유입이 없고, 집안에 우물이 없어 길하다
  4) 솟을 대문과 중문, 그리고 중문과 안방이 일직선 상에 놓이지 않아 길하다
  5) 정원수가 적고 가운데 뜰에 연못이나 우물이 없어 길하다
3.양택과 가상의 결론
    생기 충만한 땅에 입지하고 좌향도 올바로 놓여져 자연순환이 좋은 길지다. 하지만 안방과 부엌의 배치가 흉하여 사랑채의 길함이 감해진다. 약간의 흉함은 있으나 전체적으로 복지이다.


  1) 대문(門)과 사랑채(主)의 배합을 살핀다.
    一자형의 대문채는 팔작지붕 기와집이다. 우측에 대문을 두었는데, 바깥에서 보면 돌담을 쌓은 다음 그 위에 기둥과 지붕을 올린 형태이다. 하지만 마당 안쪽에서 보면, 광→대문→곳간→광을 차례로 두고 별도로 작은 화장실을 두었다. 대문채와 사랑채 사이의 마당은 적막하고 고요하다. 사랑채는 5칸으로 ㄴ자 모양을 이룬다. 옥호(屋號)는 ‘삼가헌(三可軒)’으로 대청 처마 아래에 검은 바탕에 흰 글씨의 현판이 달려 있다. 사랑채 오른쪽은 2칸의 사랑방과 1칸 청지기방을 두고, 왼쪽에는 넓은 대청, 뒷쪽에는 서고와 작은 사랑방을 배치하였다.

    마당에서 대문과 사랑방의 배치를 풍수적으로 판단하면, 손문임주(巽門壬主)이다. 2칸의 사랑방은 가운데를 중심으로 각 1칸으로 나뉘어 오른쪽 칸은 주인이, 왼쪽 칸은 손님이 앉아 대화를 나누도록 배려하였다. 손님의 방문은 손문해주(巽門亥主)에 해당하나, 풍수적으로 주인의 위치가 중요하니 손문임주로 판단한다. 동서사택론(東西四宅論)으로 동문동주(東門東主)라 길하고, 음문양주(陰門陽主)라 배합되어 길하고, 오행은 목문수주(木門水主)에 해당되어 상생이라 길하다. 전체적으로 생기택(生氣宅)이다. 자식은 효도하고 부귀가 극에 달하며 부부가 화락하여 영화를 누릴 제일의 집이다.

  2) 중문(門)과 안방(主)의 배합을 살핀다.
    사랑채의 오른쪽에 안채로 향하는 중문채가 있다. 곳간 형태로 초가를 이었는데 ㄴ자로 길이 났다. 안채는 ㄷ자 형태로 막돌로 쌓은 지대석 위에 건축되었다. 중앙에는 대청이 자리하고, 왼쪽에 부엌과 안방을 배치하고 오른쪽에 건넌방과 2.5칸의 방을 두었다. 안마당의 무게중심에서 중문과 안방의 풍수적 배치를 살피면, 묘문유주(卯門酉主)이다.

    팔괘상으로 진문태주(震門兌主)로 동서사택으로 판단하면 동문서주(東門西主)로 흉하다. 음양론은 양문음주(陽門陰主)의 배합이라 길하고, 목문금주(木門金主)라 상극에 해당되어 흉하다. 전체적으로 절명(絶命)의 집으로 후손이 적고 재물이 사라질 집이다.

  3) 중문(門)과 부엌(조)의 배합을 살핀다.
    부엌은 안채의 왼쪽에 있는데, 별당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자리잡았다. 불을 피우는 아궁이가 그대로 놓이고, 정돈이 정갈한 부엌 살림에 사대부의 가풍이 배어있다. 마당의 중심에서 중문과 부엌의 풍수적 배치를 살피면, 묘문경조(卯門庚조)라 즉 진문태조(震門兌조)다. 양문음조(陽門陰조)의 배합으로 길하고, 목문금조(木門金조)로 상극이라 흉하다. 장남이 상하고 오래되면 자손이 귀하다. 또 재물이 줄어 고향을 떠난다.

  4) 가상(家相)을 살핀다.
    이 가옥의 특징은 ‘하엽정(荷葉亭)’이라 불리는 별당채와 그 앞쪽의 연못이 아름답다. 정자는 보통 살림집과 동떨어져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에 짓는데, 이 가옥은 담장을 사이에 두고 휴식 공간을 마련하였다. 별당은 안채의 서쪽 넓은 터에 자리잡고, ㄱ자형의 평면에 정면 4칸, 측면 1칸의 팔작지붕 기와집이다.

    중심에는 마루를 깔고 온돌방은 3칸이며, 다락을 따로 두어서 연꽃을 감상토록 배려했다. 연꽃을 보며 세상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으려는 선비정신이 엿보인다. 방지(方池)의 가운데는 둥근 조산(造山)을 두어 운치를 복돋웠다. 이 가옥은 대문과 중문을 엇갈려 두어 방문이 보이지 않으니 길하고, 전저후고의 부지가 방정하니 길하고, 마당에 큰 나무나 우물, 돌들이 없어 또한 길하다. 또 부지에 비해 건물 크기가 알맞고, 대청에 뒷문이 있고, 담장의 높이가 적당하여 가상면에서 복지(福地)이다.


다) 박황씨 가옥의 풍수적 고찰
    이 가옥은 조선 후기의 양반 댁의 형태를 잘 보여주는데, 장생룡에 입지하여 지기는 매우 왕성하고, 자생향인 손향을 놓아 양기의 순환도 길택(吉宅)이다. 하지만 양택 측면에서 사랑채는 길하나, 안방과 부엌의 배치가 풍수적으로 흉하게 자리잡아 길한 기운이 감소했다. 부엌은 건강과 직결되고, 안방은 해산과 여자의 건강에 영향을 주니, 주로 부녀자에게 흉한 일이 생긴다. 하지만 가상의 흉함이 없고, 사랑채의 배치가 길하니, 안방과 부엌의 흉함을 보완할 것으로 보인다.


※ 출처(www.21fengshui.com) 명시 없이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청운동 성천댁

나주 홍기헌 가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