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제희의 풍수칼럼
목록으로
  주산

  일반적으로 '국세가 좋다'란 뜻은 혈장 주변으로 산들이 수려하게 드러나고, 그 모양도 아름다운 경우를 말한다. 혈장 주변을 둘러싼 산들을 풍수학에서는 '모래 사(砂)'로 부른다. 옛날에 풍수학을 가르칠 때 제자들을 강가로 데리고 가 모래를 이용해 산의 모양을 만들어 보였기 때문이다. 또 산을 성(星)이라 하는데, 이것은 산이 별들의 모양과 그 성품을 닮아 생겨나고, 그 기운 그대로를 혈에 전달해 주는 매개체라고 보아 붙인 이름이다. 따라서 풍수학에서 사는 용맥을 출발시킨 근원지가 되고, 혈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 주고, 또 자기가 가진 상스런 기운을 혈에 전달해 주는 중대한 역할을 한다. 그래서 사를 풍수학의 한 과(科)로 삼은 것이다.

  사의 모양은 수려하면서 방정한 것이 제일이다. 형상에 따라 혈의 생기를 순화시키기도 하고, 혹은 이탈시키기도 한다. 혈을 향하고 혈을 맞이하고 혈을 받들어 모시고 혈을 호위하면 좋은 것이고, 기울어져 있거나 추악하거나 혈을 등지거나 주산과 동등하거나 혈에게 화를 낸 모양이라면 무정하여 흉하다. 국세가 좋으면 장풍은 저절로 이루어지니, 생기를 분사할 뿐만 아니라 혈장에 침범하는 외부의 나쁜 기(양기)까지 차단하는 동조 작용을 한다. 사는 먼저 형태를 살펴 분별하고, 다음으론 정(情)을 살펴 정다운 형태를 갖추면 좋은 것이다. 사의 진위를 분별하여 가릴 줄 알면 사람의 화복도 능히 단정지어 말할 수 있다고 한다.

  <맹사성이 안동 부사를 지낼 때이다. 호족인 김씨가 있었는데 위세가 대단하였다. 그 집은 '누에 머리를 닮은 산(蠶頭山)' 아래에 있었는데, 그 남쪽에 뽕나무 숲이 무성하였다. 김씨 집의 가운이 뽕나무 숲에 있음을 눈치 챈 맹사성은 마을 정비를 내세우며 물줄기를 김씨 집과 뽕나무 숲 사이로 흐르게 하고, 제방 위에는 옻나무를 심었다. 누에는 옻을 먹으면 금방 죽는다. 그 후 김씨 집은 점차 쇠락하여 나중에는 자취도 없이 몰락하였다고 한다.〉

  산이 어떻게 사람의 운명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보여준 설화이다. 주산(主山)은 혈의 뒤쪽에 우뚝 선 사로, 혈로 불어오는 뒷바람도 막아 주지만, 주된 역할은 혈을 맺을 내룡을 출맥시킨 어머니와 같은 산이다. 태조산에서 뻗어 간 용맥이 중조산과 소조산을 거쳐 지기(地氣)를 일단 머문 곳이고, 입수를 거쳐 혈에 생기를 주입시킨다. 따라서 주산은 완만한 경사를 이루며 진행하다가, 마치 거북이가 머리를 조용히 숙이고 정지해 있는 듯한 형세가 좋다. 만약 고개를 높이 쳐들었다면 이것은 시신의 안장(安葬)을 용납하지 않는 처사로 그곳에서 뻗어 내린 내룡에는 생기가 없다고 본다.

  또 주산은 청룡· 백호에 대하여 주인이 되고, 손님인 조산에 대해서도 주인인 관계로 조산과 서로 품격이 어울려야 혈의 생기가 순화된다. 조산이 주산에 비해 왜소하거나 품격이 떨어진다면 혈의 생기 역시 적당치가 못하다. 그런데 평지에서는 주산이 멀리 떨어져 있어 그곳에서 출맥한 내룡의 기세도 약한데, 구불구불한 것을 취하되, 혈장의 뒤쪽에 기운을 묶은 곳(결인, 속기)이 있으면 용맥이 형성된 것으로 본다. 산 속에서 결인은 생기를 응집시키는 주된 역할을 함으로써, 평야의 결인처는 산 속에서 주산과 같은 역할을 한다.


<사진 : 혈을 맺게 하는 주산>



최고의 지관은 꿩

청룡